'프랑스어'에 해당되는 글 2

  1. 2007.05.13 Delf A1 - francais 후기 L'Oral (12)
  2. 2007.05.13 Delf A1 - Francais 후기 (2)

Delf A1 - francais 후기 L'Oral


밤새 열심히 포스트 작성하고..-_-;
채팅하다가..;;
공부는 대충 한 두 시간 예문 좀 읽고....(하루 공부한다고 얼마나 늘겠어?)
내심 어제 대충 봤으니까 어떻게든 되겠지..5점만 넘자..←이런 안일한 생각으로 잤다..;;

아침에 늦게 일어나서 시험 놓친줄 알고 무지 놀래고...
(다행히 번호가 뒤라 시험 순서가 거의 끝이었음)
아침부터 저녁에 먹은 딸기 주스의 신선도탓에 고생하고...
잠 못자서 비몽사몽한 상태로..
우여곡절 끝에 다시 한 시간 반 걸려서 동국대 부속 여중으로 갔다...
가는 내내 예제를 듣는데..-_-;; 하나도 안 들린다...ㅜ_ㅜ;;
되살아나는 악몽..;; 듣는 것도 안 들리는데 가서 우찌 말하노?
그러나 나에게는 무대포 정신이 있었다..;;

시험보기 5분전쯤 도착했는듯 싶다..
알고보니 말하기 테스트는 수험표에 적힌 시간에 교실에 들어가서
약 10분간 말할 내용을 준비할 시간을 갖은 후 시험을 본다.
가능하면 15-20분쯤 넉넉하게 가는게 좋다.
다른 사람들 하는 것도 보고...

늦게 간 덕에 암것도 모르고 앞 사람 나오자마자 들어갔다..
시험관이 막 뭐라하는 폼이 들어오면 안된다 나가라 하는 것 같았다..
(n'enter pas어쩌구 하는 게 들렸다)
당황하며 나가면서..속으로 이제 이미지 관리는 망했구나..-_-;
이럴 때 쓰라고 Je suis desolee이런 표현이 있는데 !!
순발력이 떨어지는 건가...미리 준비한 merci는 잘 나와도 요런 건 잘 안 나온다..
암기 교육의 폐해...ㅜ_ㅜ

드디어 이름을 부르고 들어가면 뒤집어 놓은 A4 종이 하나,
조그마한 단어카드 5개를 고르게한다.
물론 둘 다 블라인드로 고르는 거다.

내가 고른 단어는 taille, maison, radio, sport, avion이었다.
이 단어를 사용해 질문할 것을 미리 생각해놓는다.
이 때 가능한 다양한 의문사와 동사를 사용하는 게 좋다.
예를 들어
maison - 보통은, Ou vous vous trouvez votr maison? 이런 식으로 쓴다..
              그러나 Depuis qaund vous habitez votre maison?이렇게 물어보니까
              시험관이 약간 놀라면서 tres bien이라고 하더라.
sport - Quel sport vous faites? 혹은 Partiquez-vous le sport? 이런 식으로 쓴다..
             나도 앞에 것으로 썼지만..나중에 생각해보니
             Vous aimez regarder le sport?이런 것도 괜찮겠더라..
avion - 가장 쉬운 것은 Vous avez un avion?이겠지만.. 좀 머리굴려서
            Vous venez ici par avion?이라고 했다.(근데 생각해보니 venir동사원형 썼던듯;;;;)
radio - 무난하게 Vous avez un radio?라고 했으나...
            Vous ecoutez souvent la radio? 혹은 Vous aimez ecouter la musique a la radio?
            이런거 시도할 걸 하고 후회했다..
  *사실 radio는 여성이다. 그러나 난 남성인 줄 알았다....근데 시험관도 J'ai un radio이러더라.
  (내가 남성으로 질문하니 착각했나..어쨌든 남성 여성을 주의깊게 체크하지는 않는 듯)
taille - 나로선 가장 생소한 단어였는데 공부할 때 보니 사이즈나 키 였던 듯..
          아무튼 동사를 뭘 쓰는지 매우 고민스러웠다..avoir냐.,..faire냐..;;;
          그냥 만만한 게 avoir라 Quelle taille vous avez?라고 했다...
          지금 사전보니 faire동사가 더 맞는 것 같긴하다..
          Quelle taille faites-vous?아니면 Quelle est votre taille?가 더 적합한 것 같다..
          그러나 시험관은 그냥 대답해주는 거 보니 말은 통했던 모양..

A4용지에는 옷 그림이 여러 개 있었다.
딱 봐도 역할극 용. 난 잊기전에 미리 옷 옆에 불어로 단어를 써놓았는데...
나중에 시험볼 때 시험관이 상당히 난감해 하는 것으로 봐서는 원래 안되는 행동이었나 보다..;

이런걸 미리 생각해놓는 동안 내 앞 사람이 옆에서 시험본다.
잘 들어두면 좋다.
앞사람의 대답을 응용할 수도 있고, 앞 사람의 실수를 캐치하면서
미리 귀를 시험관의 발음이나 속도에 적응시킬 수 있다.
내가 시험보는 동안 시험보셨던 대학생은 많이 긴장한 듯 거의 매 대답에서 실수를 했다.
좀 미안하지만 덕분에 나는 긴장이 풀렸다.

처음에 자리에 앉고 인사를 한 후 시험관이 쉬운 질문 4개를 한다.
1. Vous vous appelez comment? (불어책 1과에서 배우는 질문이다.)
     - Je m'appelle ~.

2. Ca s'ecrit comment?
     - Ca s'ecrit ~~~~~~.

  * 가장 기초적인 질문인데도 처음이라 긴장되더라..스펠링을 틀리게 말하기도 했다..
     시험관 표정 보고 놀라서 다시 정정해서 말했지만...
     어쨌든 자기 알파벳 정도는 불어로 말하는 연습을 하고 가자...;;;

3. Quelle est votre nationalite?
     - Ma nationalite, c'est...이러고 버벅대다가 기냥 Je suis coreenne.라고 했다..;;

4. Qu'est-ce que vous faites dans la vie?
     - Je suis diplome de l'universite...라고 하면서 본론을 말하려는데..
       시험관 표정이 아무래도 뭔가 아닌 듯 싶다..
       난 이게 직업 묻는게 아닌가 헷갈려서 다시 멈추고...했더니
   Qu'est-ce que vous travaillez?라고 다시 다른 말로 물어본다...;;;
       본론부터 말해야 안 헷갈리는구나 하면서...ㅠ_ㅠ;
        Je suis chomeuse(사실 chomeux라고 남성형 쓴듯), et je cherche le traville라고 했다.
       쓸데없이 솔직한 나..ㅡㅡ;;바버같다...;;기냥 학생이라고 할 걸..;;

그 다음에는 단어를 활용한 질문하기..

그 다음에는 그림을 활용한 역할극이다.
시험관이 vendeur이고 내가 client라고 말해준다.
그러면 두어 개 물건을 가리키며 질문하면 된다.
예를 들어 Je voudrais une jupe et un pantalon.이라고 내가 말하면..
시험관이 치마와 바지 그림을 가리키며 무슨 색이 있고 얼마라고 말해준다.
그 때 살짝 가격을 종이에 써놓아도 된다.;;
그 다음에는 내가 계산해서 Ca coute tout 80euros. 라고 하자 고개를 끄덕인다.
생각난김에 얼른 c'est vrai?라고 말하자 다시 한 번 tres bien 이라고 했다!..
그리고 책상 위의 장난감 돈을 내라고 해서 보는데 신용카드가 있더라.
사실 돈이 얼마인지 정확히 알고 있으므로 그냥 돈 낼까 하다가...
Je peux acheter avec la carte bleu? c'est possible?이라고 하니까 다시 한번 tres bien.
신용카드 긋는 흉내까지 내더라~~
근데 교재에는 carte bleu라고 하던데 시험관은 그냥 carte라고 정정해주었음...

이렇게가 끝이다.

**시험보면서 느낀 것은 쉬운 단어를 사용해 다양하게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
예를 들어 faire나 avoir, etre와 같은 쉬운 단어만 사용해도 충분하다.
그리고 pouvoir와 vouloir동사를 활용하면 문장도 매끄럽고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발음은 그다지 신경쓸 필요 없다.
웬만하면 알아듣는다. 물론 점수가 좀 깎이겠지만..;;
발음 교정할 시간에 단어 하나라도 보는 편이 낫다는 뜻이다.
다만 상황극에 쓰이는 명사 정도는 외워두면 좋다.
옷이나 교통수단, 건물 명 같은 것들...(앞 사람은 교통 수단이었던 듯)
또 possible이나 vrai와 같은 쉽고 기본적인 형용사, 부사를 적절히 섞어서 쓰면
시험관 표정이나 눈빛이 확 달라진다...(물론 A1레벨에 한해서..;;)
가격 묻고 답하기는 필수이다. 숫자와 가격 표현들은 좀 알아두자..

내 경우에는 시험관이 베트남분이셨는데 발음도 알아듣기가 상당히 쉬웠다.
R발음도 그닥 프랑스애들 처럼 강하지 않고 속도도 느릿해서 좋았다.

새삼 생각해보니 고등학교 3년을 통틀어 1000시간이 넘게 불어를 배웠는데
그 시간들이 헛되지는 않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문법과 단어는 죽어라 외워도 시험관 앞에서면 떨리고 아는 단어의 1/10도 생각 안난다.
단어는 알아도 무슨 동사랑 같이 쓰는지, 활용은 어찌하는지..명사의 성은 뭔지..
이런거 하나하나 챙겨서 완벽하게 말하려고 하면 더 힘들어진다.

그냥 생각나는 단어대로 물어보면 충분히 대화가 가능하다.

말하기 시험보면서 고등학교 때 회화 선생님인 Blanblain(?)씨가 떠올랐다.
발음은 정확해도 까칠했던..그 분..;;
그 까칠함과 매서운 눈초리에 비한다면야 시험관 쯤이야!!!
수업시간에 잠 좀 덜 자고 더 열심히 공부할걸..ㅠ_ㅠ
어쨌든 블랑블랭에게 3년간 단련받은 게 전부 사라지지는 않았나보다..ㅎㅎ

교재에는 어려운 질문만 많아서 가는 내내 이상한 단어들과 완벽한 문장에
("Je deteste faire la vaisselle et remasser les crottes mon chien.
나는 집안일과 개똥치우기가 싫다." 이런거..;;)
시달리며 갔는데 오는 길은 한결 가볍고 가뿐했다.

좀 더 높은 단계를 응시해볼걸하는 생각과(그러나 55,000원의 압박)
왜 좀더 미리 볼 생각을 안 했나..하는 아쉬움.
Delf가 개편된지는 1년이 좀 넘었다. 그러나 그 전에도 보려면 볼 수 있었을 텐데
막연한 말하기와 쓰기 시험의 두려움에 시도도 안하고 포기했던 것 같다.

이왕 다시 시작한거 9월에는 B1을 보는 거야~~!!(과연?)
이 생각을 하며 돌아왔다....



'♬기타♬ > † 시험+공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lf A1 - francais 후기 L'Oral  (12) 2007.05.13
Delf A1 - Francais 후기  (2) 2007.05.13
Trackback 0 Comment 12

Delf A1 - Francais 후기


솔직히 쉬울 거라고 생각하고 갔다..;;(그러나 듣기 속도와 단어의 압박)
교재(넥서스 출판사)만 볼 때는 단어도 어렵고 이것저것 챙길게 많아서..
이거 정말 돈 버리는거 아냐 했었는데.(즉 패스를 기대하지 않았음..)

그러나 막판에 본 모의고사가 너무 쉽더라..ㅡㅡ;;
(교재)듣기의 경우 앞부분의 예제는 속도도 빠르고
문제가 나간 후 문제 간 간격이 없어서 푸는데 무지 고생했다..
특히 맨 앞 챕터의 숫자..하나도 안들린다..!

그러나 모의고사는....수능 제2외국어 선택이냐?..라고 생각..
사실 시험은 그것보다는 어려웠다..속도는 예제 정도..
참고로 넥서스는 예제는 속도가 빠른데 이상하게 모의고사문제는 속도가 느리다.
어휘는 넥서스 모의고사보단 어려웠다..
그리고 한 문제가 앞 뒤 페이지로 되어 있는 것은 좀 짜증..
아예 위에 몇 문제라고 좀 써주지..;;

일단 고사장 분위기가 거의 고등학교다..(시험장이 학교라 더 그런느낌이 드나...)
대학생도 있겠지만...나는 거의 아줌마 분위기;;
어이...너희들 학교는 어떡하고 여길 온게야?(토요일인데)
무려 55,000원이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시험장 관리 너무 허술하다.
(물론 말하기 시험이 있어서 그렇겠지만...)

자리도 정해져 있지 않고..
신분 확인도 대충대충..(물론 누가 A1을 대리 시험보겠느냐마는..)
심지어 다 풀면 중간에 내고 나가도 된다.
맨 뒷장에는 쓰기의 평가 기준표까지 붙어있다!!
답도 시험지에 써서 내는 형식..수작업 채점이라 돈이 많이 드나..;;

듣기는 9시 15분경
안내방송도 없이 시간되면 막바로 시작...
물론 초장부터 불어이므로 어물대면 시험 시작해버린다.

총 네 문제로 첫번째 문제는 여자가 혼자 말하고 푸는 문제
  첫번째 서브 문제는 여자는 누구에게 말하나?
  -  상대 목소리가 있었는지 기억이 희미하다. 있으면 소녀였고, 아니면 모른다가 답일듯
  두번째 서브 문제는 대화가 발생하는 장소는? - 옷가게(jupe라는 단어가 들린다)
  세번째 서브 문제는 여자가 요구하는 것은? - 모델인가 색인가를 바꾸라고 했던듯..
                                                       (모델은 괜찮은데 색이...라고 했던거 같기도 하고)

 두번째 문제는 영화관의 ARS문제
   첫번째 서브 문제는 어디의 멘트인가 - 영화관
  두번째 서브 문제는 프로그램을 고르려면 몇 번을 누르나? - 1번인가..;
   세번째 서브 문제는 3번을 고르면 무엇이 나오나. -시간표인지 가격인지...;;
  
세번째 문제는 수퍼마켓의 방송 내용
   첫번째 서브 문제는 이 방송이 나가는 장소는 - 수퍼와 블랑제리중 수퍼인듯
   두번째 서브 문제는 기억안남
   세번째 서브 문제는 할인상품의 가격 - 내 생각엔 10유로
   마지막 서브 문제는 문닫는 시간 - 내 생각엔 6시에 가게 닫는데 30분 남았다는 듯.
                                                     (즉 5시 30분)
* 가격과 시간은 붙어있어서 잘 안들렸다.ㅜ-ㅜ

네번째 문제는 4개의 대화를 들려주고  차례대로 대화의 장소를 고르는 문제.

**기억이 희미하다보니 문제의 순서는 틀렸을 수도 있다...;;;;

읽기의 경우에도 그닥 어렵지 않다. 일단 문제수가 적고..
수능 어휘 정도에서 약간 더하면 되지 않을까..
전단지 어휘 몇 개 살짝 외우면 볼 수 있을 것 같다..
사실 불어 모르고 대충 영어만 알아도 찍을 수 있는 문제가 몇 개 있다..

첫번째 문제는 엄마의 편지 해석하기
  첫번째 서브 문제는 누구에게 쓴 것인가? - 이름은 기억안나지만 맨앞에 있는 이름
  두번째 서브 문제는 엄마가 준게 뭐냐? - 쇼핑 리스트
  세번째 서브 문제는 **(기억안나는 이름)는 무엇을 해야하나 - 쇼핑
  네번째 서브 문제는 엄마가 **에게 무엇을 줄것인가 - 케잌

두번째 문제는 시간표에 맞춰서 그림의 행동을 맞는 시간을 표시하기 4-5개

세번째 문제는 광고보고 적합한 상점 찾기 - 아이를 위한 역사책을 파는곳
  첫번째 서브 문제는 적합한 상점은 어디인가? - 오른쪽 아래 librairie Dessel(인듯..)
  두번째 서브 문제는 그 상점의 주소는? - 그 광고 아래쪽에 써있다.
* 하나 잘못 쓰면 둘다 날리는 전형적인 케이스.
  답쓰면서 librairie가 여성인지 남성인지 순간 고민했다.(결론은 여성)

네번째 문제는 메뉴판 보고 답하기
  첫번째 서브 문제는 전채와 주요리를 먹었을 때의 가격 - 12유로
  두번째 서브 문제는 가게가 문 닫는 요일은 언제와 언제인가. - 토요일과 일요일

쓰기는 확실히 기억이 나는데 듣기, 읽기는 가는동안 문제집을 풀면서 갔더니
문제들이 마구 섞여서 잘 기억이 안 난다...하지만 포스트 작성하다 보니
대충 이랬던듯..하지만 순서는 장담할 수 없다...
모의고사 문제와는 달리 새로운 형식이 많아서 신선했다..;;

난 사실 성수일치나 악상 같은 것에 쥐약이다..
덜렁대다 보니...
그러나 답변은 다 단답형이고 대개는 문제에 제시되어있는 단어이므로
잘 보고 풀면 어렵지 않다.(어렵지 않다는 말은 다 맞을 수 있다라기보다는
대충 찍어서 알 수 있다라는 의미임..;;;;)

쓰기는..
1. 스포츠 클럽 가입서 작성하기.
이건 정말 쉽다. 이름, 주소, 우편번호, 이메일, 즐기는 다른 운동 등등...
단어도 다 쉽고. 한번 연습해보았으면 다 잘 썼을듯.(하나당 1점이다)
더구나 주소는 앞 문제에서 베껴쓸 수 있다..;;

2. 친구에게 엽서보내기.
이것은 살짝 난이도가 있다.
일단 호텔에 관한 이야기를 써야하고, 계절이 겨울이며 산에서 바캉스를 보내고 있다.
날짜를 언급해야하고, 무엇을 하는지 써야한다.(40-50단어)
편지쓰기를 조금만 연습하면 쓸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형용사들을 많이 외워두면 쓰기 좋다.
경치가 아름답다던지, 공기가 상쾌하다던지..바캉스에서 흔히 쓸 수 있는 말들..
마지막엔 Bises나 Je t'embrasse와 같은 간지러운 표현들로 마무리해주는 센스..
(사실 아침부터 l'expression agreer mes sentiments distinguee와 같은
어렵고 문어체적인 표현만 죽어라 외웠는데)

여기까지 보는데 듣기 10여분 포함 50분쯤 걸린다.(물론 검토시간 포함해서)
20 분 남았길래 그냥 집에 왔다..(이미 찍은거 머리싸매고 있는다고 보이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해서 마냥 쉬웠던것은 사실 아니다..

위에 보면 알겟지만 듣기는 감을 때려맞춘것도 많고..
(전공자도 아니고 고교 졸업 후 5년 가까이 놀다가 한 4-5일 벼락치기한 실력)
사실 말이 빨라서 내용을 완전히 다 이해하지도 못했다.
그냥 대충 알아듣는 정도,,
단어 모르는 것도 꽤 많고..(집에 와서 막 찾아봤다.)
하지만 대략 60-70%(말하기 망한다고 가정하고) 정도 공략한다고 볼 때
수능에서 제 2외국어 시험 볼 정도라면 한 번 도전할만하다는 생각이 든다.

내일있을 구술 시험은 어떨려나...떨려서 말 못하면 어떡하나 살짝 걱정은 된다.
(옛날에 모 대학의 프랑스어 시험에서 떨다가 말도 못하고 나온 경험있다.;;;)
오늘 50점이 넘어서(넘었겠지 설마..;;) 내일 5점만 넘으면 되는 거라면 좋으련만.
(Delf는 듣기, 읽기, 쓰기, 말하기가 각 25점 배점, 총 100점만점에 50점 이상이면 합격,
각 항목에서 최소 5점 이상은 맞아야함)

그나저나 가는데 1시간 반이 걸리는데..거길 또 갈 생각하니..ㅡㅡ^
왜 하루에 다 안보는 거야!
그나저나 A2를 같이 신청하지 않은 거 후회되네..ㅡㅡ;;


 

'♬기타♬ > † 시험+공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lf A1 - francais 후기 L'Oral  (12) 2007.05.13
Delf A1 - Francais 후기  (2) 2007.05.13
Trackback 0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