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27

예쁘게 눈이 오는 날.
연말에도 내내 바쁘고 몸보다도 급한 마음때문에 다른 생각을 할 여유가 없었지만..
2009년의 하루 하루 마지막 날이 다가올수록 아무래도 약간은 외롭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듯.

눈이 너무 곱게 쌓여서 발도장을 찍기가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올해 이미 한두차례 눈이 내렸다고 하지만 내가 본 눈은 이게 처음이니 나에겐 올겨울 첫눈인 셈.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