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ttlestar Galactica S02

EP01: Scattered (47,875명 생존)
카프리카에 있는 스타벅은 샤론(아테나)을 죽이려 하고 힐로는 그녀가 다른 싸일런과는 다르며 자신의 아이를 임신하고 잇다며 스타벅을 제지한다. 아다마 함장이 피격 당한 가운데 싸일런 베이스쉽이 나타나 전함대가 긴급 점프를 시도한다. 로즐린과 리 아다마(아폴로)는 감옥에 수감되고 긴급상황에서의 점프좌표 이상으로 갈락티카호만 함대와 떨어져 점프하게 된다. 아다마 함장의 상태가 위중해지고 갈락티카 호는 급히 의사가 필요하지만 함내에는 의사가 없다. 함대와 합류하기 위해서는 싸일런이 공격해왔던 지점으로 되돌아가서 12시간동안 좌표만 계산해야한다. 방화벽을 만들어 방어하면서 네트워크 연결을 감행하는 작전을 시도하는 갈락티카. 10분의 제한시간동안 싸일런의 바이러스는 급속도로 침투하게 되고 아다마 함장의 위중한 상황에 의료진들은 의사없이 수술을 시도한다. 아다마 함장 대신 갈락티카를 지휘하는 사울 타이 대령은 함장과는 전혀 다른 결정을 내린다.

EP02: Valley of Darkness (47,874명 생존)
갈락티카 함에 충돌이 발생하고 동력이 차례로 나가기 시작한다. 우현 갑판에는 센츄리온(로봇형 싸일런)들이 나타나고 방송도 끊어져 싸일런의 침입을 알리려해도 전파가 방해받는다. 싸일런 부대는 전 함의 구역을 우주로 개방해서, 함 내 사람들을 우주로 배출시키려 한다.
카프리카의 스타벅과 힐로는 카프리카 내의 스타벅의 집으로 간다.


EP03: Fragged (47,862명 생존)

코볼에 착륙한 팀은 싸일런이 미사일 발사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을 발견한다. 아다마 함장은 수술 중이고, 타이 대령은 함대를 지휘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는다. 감옥에 갖힌 로즐린 대통령은 사용하던 카말라 추출물의 부족으로 자신을 제어하지 못한다. 함내의 혼란한 상황에 기자들은 난리를 친다. 엘런은 대통령의 상태를 외부에 알리게 된다. 아폴로와 랩터2대는 코볼에 침투하고, 코볼에 착륙해있던 크래쉬다운과 나머지 팀원들은 작전을 놓고 의견이 충돌한다. 발타는 무모한 작전을 감해하려던 크래쉬다운을 살해하고, 후에 돌격중 실수로 죽었다고 거짓말한다. 함대의 지휘에 어려움을 겪던 타이 대령은 계엄령을 선포한다.


EP04: Resistance (47,861명 생존)
부머가 싸일런이었던 사실을 아느냐는 추궁을 받는 갑판장. 카프리카의 힐로와 스타벅은 카프리카에 살아서 싸일런과 싸우고 있던 레지스탕스를 만난다. 타이 대령이 계엄령을 선포했음에도, 보급을 거부한 선이 나오자 타이 대령은 군사를 파견해 군과 민간인사이에 폭력사태가 벌어진다. 현재의 상황을 타개하기로 마음먹은 리는 로즐린 대통령을 데리고 탈출하기로 결정한다. 부머와 갑판장은 한 감방에 갖히게 되고, 갑판장은 부머를 원망한다. 갑판장의 목숨을 놓고 심문받던 부머는 함내에 8명의 싸일런이 있다고 실토한다. 이동되던 중 부머는 켈리의 총에 맞아 갑판장의 품 속에서 죽게된다.

EP05: The Farm (47,857명 생존)
함대는 분열되고, 대통령은 뒤에서 이를 조종한다. 리가 공개적인 아다마 함장을 비난하는 성명을 내려다 주저하자 로즐린 대통령은 예언서에 의지한 종교적인 성명을 낸다.
카프리카에 있는 스타벅은 공격을 받은 후 정신차려보니 병원에 있다. 앤더슨이 자신을 병원에 데려다 놓고 죽었다고 의사가 전해주지만 스타벅은 의사를 의심스럽게 생각한다. 한편 스타벅을 찾고 있던 힐로와 앤더슨 앞에는 샤론(아테나)가 나타나고 의사의 정체가 싸일런임을 눈치챈 스타벅은 도망가다가 싸일런들이 여자들을 납치해 인공적으로 임신시켜 애 낳는 기계로 활용하고 있음을 알게된다. 기력을 되찾은 함장은 부머의 시체를 끌어안고 눈물을 흘린다. 스타벅은 다시 레지스탕스에 합류한 후 샤론(아테나)이 중공격기를 공수해오자 힐로와 샤론(아테나)와 함께 레지스탕스를 남겨두고 갈락티카로 복귀한 후 앤더슨을 다시 구하러 갈 것을 다짐한다.

EP06: Home: Part 1 (47,858명 생존)
힐로와 스타벅, 그리고 샤론(아테나)는 갈락티카로 귀환하고 샤론은 그 즉시 갖힌다. 힐로는 샤론에 대한 처분이 부당하다고 생각해 분노하고 아다마는 함대의 1/3이 로즐린 대통령을 따라 떠나간 것에 대해 유감스러워 하면서, 그녀를 데리고 피신시킨 리를 대신할 편대장에 버쓰 대위를 임명한다. 사울조차도 그 결정을 의문스러워하고 파일럿들은 버쓰의 지휘력을 의심한다. 디마저 함장의 뜻에 반하는 행동을 해서, 아다마 함장은 실망한다.


EP07: Home: Part 2 (47,855명 생존)

로즐린 대통령을 따라 코볼에 내려가기로 결정한 아다마 함장. 싸일런 샤론(아테나)은 로즐린 대통령 일행에게 코볼에서의 길 안내를 자청하고 일행은 그녀를 의심의 눈길로 보면서도 그녀의 안내를 따른다. 그들은 예언서에 따르면 지구로 가는 길을 안내한다는 '아테나의 무덤'으로 향한다. 뒤따라 코볼에 내려온 아다마 함장 일행도 로즐린 일행의 뒤를 추적해 따라간다.


EP08: Final Cut (47,853명 생존)
기데온 호에서 시민들과 군대의 폭력사건이 벌어지고 함대내 여론이 급속히 악화되자 갈락티카호에서는 기 기사를 내보낸 디아나 비어스라는 기자를 갈락티카 호내에서 취재할 수 있도록 허락한다. 시도때도 없이 나타나는 비어스의 존재로 인해 갈락티카의 승무원들의 신경은 점점 더 예민해지고, 취재가 계속됨과 함께 갈락티카 호의 승무원들의 아슬아슬한 상태도 표면으로 드러난다. 그리고 비어스는 임신한 샤론이 갈락티카 함내에 있음을 알게된다.

EP09: Flight of the Phoenix (47,853명 생존)
샤론(아테나)과 사랑에 빠진 힐로를 두고 승무원들은 술렁이고, 과거 샤론(부머)과 연애했던 갑판장 티롤은 자신의 마음을 제어하지 못하고 힐로와 주먹다짐을 한다. 쫓고 쫓기는 상황이 반복됨으로 인해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한 함내 승무원들은 모두 신경이 날카로워지고 더이상 희망도 없다시피해 심신이 지쳐있다. 비행기도 한대씩 고장나 비행기가 모자란 상황에서 갑판장 티롤은 비행기를 직접 만들겠다고 나서서 모두를 경악시킨다. 모두가 불가능이라고 말하는 가운데 혼자서라도 만들겠다며 빡빡한 일과 시간 외 여가시간을 모두 비행기 만들기에 쏟아붓는 티롤. 한편 샤론(아테나)은 조만간 싸일런의 대규모 공격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한다.


EP10: Pegasus (49,605명 생존)

갈락티카와 아다마 함장이 이끄는 함대는 페가수스함과 조우하게 된다. 케인 함장이 이끄는 페가수스 호는 여태 홀로 싸일런과 싸워왔던 것. 케인 함장은 제독이 되어 전 함대를 지휘하게 되고, 지휘체계에는 혼선이 오게 된다. 함대의 지휘 역시 갈락티카 호가 지휘할 때와는 달라져 군과 함대 내에는 균열이 발생한다. 아다마 함장과 케인 제독은 만남의 기쁨도 잠시 서로의 지휘 스타일이 달라 부딪히기 시작하고 두 함의 승무원들 역시 마찬가지이다. 발타 박사는 페가수스 호에 억류된 익숙한 싸일런을 만나게 된다.


EP11: Resurrection Ship- Part 1 (49,604명 생존)
아다마 함장과 케인 제독의 감정의 골은 깊어지고 케인 제독의 제안에 따라 스타벅과 리 아다마는 페가수스 함으로, 페가수스 호의 피스크는 갈락티카 호로 근무지를 옮기게 된다. 케인 제독이 군을 유지하기 위해 민간함에 자행했던 비인간적인 처사들이 갈락티카 함으로 전해진다. 아다마 함장과 케인 제독은 호시탐탐 서로의 뒤통수를 칠 궁리를 하고, 스타벅은 싸일런의 생존에 매우 중요한 소생선을 공격할 계획을 짠다. 


EP12: Resurrection Ship- Part 2 (49,598명 생존)

소생선에 대한 공격이 진행되는 동안 서로의 암살을 지시하는 아다마 함장과 케인 제독. 갈락티카에서 벌어진 폭력사태의 책임공방을 두고 둘의 신경전은 극에 달하고 두 군 최고책임자들은 결국 작전을 중지시키기에 이른다. 발타는 페가수스 호의 6호를 몹시 신경쓴다.


EP13: Epiphanies (49,598명 생존)
발타는 페가수스 호의 혼란 와중에 6호를 빼돌리고, 함 내에는 싸일런과의 평화를 주장하는 테러리스트들이 나타난다. 이들에게 6호를 보낸 발타. 거의 죽어가는 상태가 된 로즐린 대통령은 카프리카를 떠나기 전의 기억이 드믄드믄 떠오르고 발타와 6가 함께 가는 장면을 기억해낸다. 또 샤론의 아기에 대해 불길한 영감을 받고 아이가 태어나지 못하도록 해야한다고 지시한다. 발타는 테러리스트들과 함께 있는 6호에게 핵을 건내줄 것을 요구받게 되고 6호에게 핵폭탄을 준다.


EP14: Black Market (49,597명 생존)

한 승무원의 살해사건을 조사하게 된 리 아다마. 이것을 계기로 추적해 들어가자 아이들마저 사고파는 암시장이 함내에 존재함을 알게된다. 암시장에 대해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는 로즐린 대통령. 리는 암시장의 내부로 더욱 깊숙히 파고들면서, 과거에 자신이 저질렀던 실수들과 맞닥뜨린다.


EP15: Scar (49,593명 생존)
스타벅과 캣은 서로의 비행기 조종 실력을 두고 누가 최고의 파일럿인지 겨루게 되고, 둘은 싸일런 전투기 중에 '스카'라고 불리는 녀석을 누가 먼저 없앨지 내기를 한다. '스카'는 다른 싸일런 전투기와는 달리 움직임이 치밀하고 인간에 대한 증오심을 가지고 있는 듯 하다.


EP16: Sacrifice (49,590명 생존)

리와 디, 빌리와 엘렌이 클라우드 나인에 있는 바에 놀러가서 여유시간을 즐긴다. 그 때 테러리스트가 나타나 모두를 억류하고 그들을 인질로 잡아서 함장이 싸일런을 수감자(아테나)를 죽일 것을 요구한다. 리가 함장의 아들임을 알게 되자 상황은 더욱 급박해지고 아다마 함장은 스타벅에게 상황을 지휘해 테러리스트를 진압하도록 명령한다. 해병대가 잠입하려다가 총격전이 벌어지고 리와 빌리는 총에 맞는다.


EP17: The Captain's Hand (49,594명 생존)
페가수스 함에 속한 두 대의 랩터가 긴급 구조 신호를 받고 구출하러 가서 행방이 묘연해진다. 갈락티카함에서는 이전에도 그런 식의 싸일런의 유도가 있었다고 보고 싸일런의 소행을 의심하는데 페가수스를 지휘하는 가너 사령관은 그들을 찾기 전엔 이동하려하지 않으려 하고 그로 인해 스타벅과 가너는 첨예하게 대립한다. 대선이 코 앞으로 다가온 로즐린은 자신의 대선 상대가 테러리스트였던 톰 자렉이란 사실이 불쾌하면서도 자신의 입지가 흔들리는 것이 아닌지 불안하다. 이 때 로라를 절대적으로 신뢰하는 제미닌에서 종교적인 문제로 낙태를 강요받은 소녀가 갈락티카 함에 숨어들어오고 제미닌에서는 소녀를 내놓으라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EP18: Downloaded (49,579명 생존)

9개월이 지나가고 카프리카에 있는 싸일런들은 사회를 이루며 살아간다. 발타와 함께였던 6호는 새로운 몸으로 다운로드되었지만 무언가가 예전과 다름을 느낀다. 6호 인간으로서의 기억을 가지고 살았던 샤론을 만나게 된다. 힐로와 아테나의 아이인 헤라가 탄생하고, 대통령은 그 아이를 비밀리에 빼돌려 믿을 만한 사람에게 맡긴다.


EP19: Lay Down Your Burdens- Part 1 (49,579명 생존)
자살하는 악몽을 꾸던 치프는 캘리를 구타하고, 갈락티카 함대는 거주 가능한 행성을 발견하게 된다. 이 행성을 두고 함대 내 의견은 둘로 나뉜다. 이 틈을 타 발타는 행성 거주를 내세우며 표를 끈다. 스타벅은 카프리카 행성에 남아있는 앤더슨 일행을 구하러 간다.


EP20: Lay Down Your Burdens- Part 2 (49,550명 생존)
싸일런들은 코볼을 떠나고 사울과 디, 토리는 작정하고 표를 조작해 로즐린을 당선시키려 한다. 그러나 결국 발타가 당선된다. 발타에 의해 페가수스 함에서 구조되었던 6호는 핵폭탄을 터뜨려 자살하고, 함대는 행성에 내려가 살게 된다. 1년이 지난 후 캘리와 결혼한 티롤은 노조 위원장이 되고, 스타벅은 앤더슨과 결혼하고, 리와 듀알라도 결혼한 상태다. 게이타는 발타의 보좌관으로 일하고 있다. 그리고 갑자기 싸일런들이 나타나자 일 년간의 평화로운 생활을 하던 갤럭티카와 페가수스는 긴급 공간 도약을 해 도망가게 된다. 싸일런들은 인류에게 저항하지 않는 한 안전하다며 사실상 인류를 지배한다.

'♬Episode Guides♬ > Φ B Φ' 카테고리의 다른 글

Battlestar Galactica S02  (4) 2008.07.28
Battlestar Galactica S01  (0) 2008.07.07
Battlestar Galactica Miniseries  (0) 2008.07.01
Trackback 0 Comment 4